동물의 발볼록살에 관한 흥미로운 사실

15 10월, 2020
사람이 신는 신발과 비슷하게, 동물의 발볼록살은 외부 손상으로부터 보호하는 역할을 했다. 발에 있는 이 부위에는 흥미로운 측면이 있다.

오늘은 동물의 발볼록살에 관한 흥미로운 사실에 대해 알아보자. 인간은 신발을 발을 보호하는 방법으로 사용할 뿐 아니라, 걷거나 달릴 때 견인력을 생성하는 방법으로도 활용한다. 하지만 우리가 신발을 착용하는 것은 발바닥과 맞닿은 두툼한 신발 밑창으로 완벽하게 잘 걸을 수 있으므로, 편안함을 느끼기 때문이다.

그에 반해 동물의 생존은 먹이를 사냥하거나 먹잇감이 되는 것을 피하는 능력에 크게 달려 있다. 그 결과, 동물은 우리가 신는 신발보다 더 효율적인 시스템이 필요하다. 그리고 동물에게는 여러 면에서 진화적인 업적인 발볼록살이 있다.

지금부터 이 발볼록살에 관한 몇 가지 특성을 알아보려고 한다. 아마 발볼록살에 대해 한 번도 생각해 본 적이 없을 수 있지만, 확실히 관심이 갈 만한 독특한 특징이 있다.

동물의 발볼록살에 대한 흥미로운 사실

발볼록살의 구조

발볼록살은 앞다리와 뒷다리 피부가 변형된 부위이다. 많은 반려동물 주인은 반려동물의 발볼록살을 만지면서 얼마나 부드러운지를 확인했다.

발볼록살에는 동물이 걷거나 달릴 때 충격으로부터 뼈를 보호하고 체중을 흡수하는 방법으로 작용하는 결합 구성 요소가 있기 때문이다. 동물이 달릴 때 더 많은 압력을 가하고 뼈와 근육이 다칠 수 있으므로, 이러한 보호는 특히 중요하다.

또한 동물의 발볼록살은 발가락이나 지골에 있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만약 우리의 손가락에 볼록살이 있다면 거의 손가락 가운데에 있을 것이다. 볼록살이 있는 동물은 지행 동물이므로, 발 전체가 아닌 발가락으로 신체를 지탱하기 때문이다.

겉으로 볼 때는, 긁힌 상처나 찰과상과 같은 환경으로 인한 손상으로부터 보호하는 변형된 상피가 있다. 하지만 이 조직은 손상을 완전히 예방하지 않으므로, 반려동물과 산책을 할 때는 날카로운 돌이나 바위가 있는 곳에는 가지 않는 편이 좋다.

또한 균열이나 홈이 있는 발의 모양은 표면과의 접촉을 높여 접지력과 견인력을 개선한다. 이는 특히 포식 동물로부터 도망치는 동안 넘어질 때를 비롯하여, 달리는 동안 부상을 초래할 수 있는 미끄러짐을 예방한다.

발볼록살에 대한 흥미로운 사실

이쯤 되면 다음과 같은 독특한 특징에 관심이 갈 법하다.

  • 발볼록살은 열을 발산하는 기본 요소이다. 볼록살은 땀을 통해 동물의 체온을 낮추는 역할을 한다. 따라서 동물이 열사병을 앓고 있다면 발볼록살에 젖은 천을 올려두는 것이 좋다. 이러한 부위의 상당한 혈관화를 통해, 외부와의 신속한 온도 교환을 할 수 있다.
  • 발볼록살은 매우 민감한 부위이다. 우리의 손가락과 마찬가지로, 볼록살에는 많은 신경이 있어 촉각과 열을 포함한 모든 자극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따라서 더운 여름에 개가 뜨거운 아스팔트 위를 걷지 않도록 하는 것이 가장 좋다.
  • 발볼록살에는 색소가 있다. 흔히 생각하는 것과는 달리, 볼록살은 색이 있다. 하지만 마찰로 인해 시간이 지나면서 색이 어두워지는 경향이 있다. 강아지와 새끼 고양이의 발볼록살은 거의 흰색이다.
동물의 발볼록살에 대한 흥미로운 사실

이와 같은 구조는 매우 독특하며 야생동물과 반려동물에게 유용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따라서 동물의 발볼록살을 자주 확인하고 관리해 주는 것이 좋다. 특히 견주들은 개 산책을 하고 나서 이러한 과정을 따라야 한다. 발볼록살을 제대로 관리하고 깨끗하게 유지하면 발생할 수 있는 부상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