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의 지능

27 9월, 2019
쥐는 수 년 동안 나쁜 평판을 견뎌 온 동물이지만, 사실 적절한 훈련을 거친다면 완벽한 반려동물이 될 수 있다. 쥐가 무척 똑똑한 동물인 이유를 알아보자.
 

오늘은 쥐의 지능에 관해 알아보자. 사람을 놀라게 하거나 나쁜 평판을 얻을 수 있기는 해도, 쥐는 사실 무척 똑똑한 동물이다. 사실 제대로 키운다면 훌륭한 반려동물이 될 수도 있다. 쥐는 호기심이 많고 기억력과 습득력이 뛰어나서 복잡한 개념을 이해하고, 무언가를 한 번 배우면 잘 잊지 않는다.

쥐를 안전하게 지켜주고 적절한 정신적 자극을 준다면 쥐가 얼마나 똑똑한 동물인지 알게 되고, 쥐의 진정한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쥐의 뇌

우선, 쥐와 인간에게는 차이점보다 공통점이 많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실제로, 인간과 쥐는 같은 질병에 시달리는 일이 잦다. 이는 우리의 생리학적 측면이 비슷하기 때문이다.

신경과학자들은 쥐의 뇌가 인간의 뇌와 매우 비슷하다는 사실을 밝혀내고 있다. 특히, 인간과 쥐의 대뇌피질이 지닌 공통점은 셀 수 없다.

심지어 감각과 관련해서는 쥐가 인간보다 낫다는 점을 언급해야겠다. 인간의 뇌가 시각 정보에 의지할 때, 쥐는 수염을 통해 감각 정보까지 받아들이기 때문이다.

쥐는 가장 우수한 학생이다

길들여진 쥐는 무척 귀엽고 장난꾸러기인 동물이다. 개와 마찬가지로, 쥐는 많은 기술을 배울 수 있는데, 심지어 이름에 반응할 수도 있다.

놀라지 말자. 쥐는 앉기, 물어오기, 고리 넘기까지 배울 수 있다. 또한, 이름을 부르면 오거나 느슨한 줄 위를 걸을 수도 있다.

 
쥐 길들이기

그뿐만이 아니다. 퍼즐 맞추기, 미로 통과하기 등 수많은 기술을 가르칠 수 있다. 쥐를 훈련하는 것은 쉬운 편인데, 먹이 보상에 잘 반응하기 때문이다. 온라인에서도 쥐를 훈련하는 방법을 소개하는 다양한 동영상을 찾을 수 있다.

쥐의 습득력

자연 상태에서 쥐의 생존 능력은 습득력에 좌우된다. 자연에서 발생하는 모든 사건에 대처해야 하기 때문이다. 예컨대, 음식을 찾거나 잡히지 않는 법을 배워야 한다.

많은 연구실에서 쥐에게 버튼을 눌러 음식을 얻게 하는 과학 실험이 진행됐다. 버튼을 네 번 눌렀을 때 음식을 받는다고 설정했을 때, 쥐는 버튼을 빠르게 네 번 누를 것이다.

또한, 쥐가 보상 없이도 불을 켜고 끄는 법을 습득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보상 없이도 다만 변화가 좋기 때문일 수도 있고, 보상을 바라고 이런 행동을 할 수도 있다.

작은 영웅

쥐는 예민한 후각과 청각을 지닌 동물이라 지뢰와 폭탄을 찾아내도록 훈련할 수 있다.

또한, 특정 쥐약을 피하는 법을 습득하기도 한다. 그뿐만 아니라, 쥐덫에서 빠져나오거나 쥐덫에 걸린 다른 쥐를 도울 수도 있다.

 

쥐의 기타 특성

쥐는 사회적인 동물이다

쥐는 놀라울 정도로 사회적인 동물이다다른 쥐들과 복합적인 관계를 맺고, 가족 구성원에게 애착을 느낀다. 그래서 쥐는 다치거나 아픈 다른 쥐를 돌보기도 한다.

반려동물 쥐

쥐는 웃기도 하는데, 이빨을 악무는 것으로 웃음을 표현한다. 또한, 다른 쥐가 부탁할 때를 알아차리고 반응할 수도 있다. 직접 상호성이라고 불리는 쥐의 이런 행동은 동물의 왕국에서 가장 중요한 행동이다.

쥐는 또한 무척 복잡한 소통을 할 수 있는데, 자기들끼리 소통하기 위해 몇몇 소리를 자주 사용한다. 인간은 그 소리를 들을 수 없다. 게다가 쥐는 인간에 대한 애착을 발달할 수 있어 반려동물로 인기 있다.

집단의 압박에 굴복한다

신기하게도, 쥐 역시 인간처럼 집단의 압박에 굴복한다. 가령, 다른 쥐들이 정말 맛없는 음식을 먹고 있으면, 타협하고 역시 그 음식을 먹는다.

오늘날 과학자들은 인간 치매의 더 나은 치료법을 찾고자 하는 희망으로 더 똑똑한 쥐를 탄생시키기 위해 유전자 조작 실험을 진행 중이다. 현재까지 쥐의 지능이 우월하다는 점에는 의심할 여지가 없어 보인다. 인간과 자연이 만든 조건 속에서 생존한 것을 보면 우리의 존경을 받을만하다.

 
 
  • Davis, H. (1996). Underestimating the rat’s intelligence. Cognitive brain research, 3(3-4), 291-298. https://doi.org/10.1016/0926-6410(96)00014-6
  • Whishaw, I. Q., & Wallace, D. G. (2003). On the origins of autobiographical memory. Behavioural Brain Research, 138(2), 113-119.
  • Perry, C., & Felsen, G. (2012). Rats can make relative perceptual judgments about sequential stimuli. Animal cognition, 15(4), 473-481.
  • Card, N. Reverse Engineering the Brain Beginning with the Motor Cortex. http://pitt.edu/~nsc15/Writing_Assignment_3_nsc15_R05.doc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