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획 사육하는 코끼리를 위한 특수 시설

03 10월, 2020
사육 센터와 동물원을 담당하는 사람이 포획된 코끼리를 위한 시설의 설계 명세서를 검토한다. 또한 대형 코끼리를 다룰 때는 더 큰 어려움이 따른다.

야생 동물의 포획 사육은 수 세기에 걸쳐 흔히 행해지는 관행이다. 사람들이 아름다움, 크기, 힘 그리고 지능에 감탄하는 동물인 코끼리도 이에 해당한다. 코끼리를 수용하는 사육 센터와 동물원에는 포획 사육하는 코끼리를 위한 모든 종류의 시설이 있다.

크기가 큰 동물인 코끼리의 필요와 능력으로 인해, 코끼리를 사육하기 위한 건물 설계를 담당하는 사람은 천장 높이와 자재의 내구성과 같은 많은 점을 고려해야 한다.

코끼리의 키에 대한 고려

코끼리의 키

성장을 마친 수컷 아프리카코끼리는 6m 이상 자랄 수 있다. 공간의 여유가 있다면 몸을 들어 뒷다리로 서기를 좋아한다. 따라서 이러한 동물을 수용하기 위한 건축물의 높이는 최소 7m 이상이어야 한다.

또한 조명, 환풍기, 케이블, 감시 카메라 또는 깨지기 쉬운 물품을 7m 높이에 배치해야 한다. 이러한 물품을 7m 높이보다 아래에 두면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 아니면 적어도 금속 보호 장치를 사용해야 한다.

포획 사육하는 코끼리를 위한 특수 시설

포획 사육하는 코끼리를 위한 문

역사 전반에 걸쳐, 사람들은 포획된 동물을 염두에 두고 많은 종류의 문과 문을 움직이는 시스템을 고안했다. 코끼리의 경우 유의해야 할 핵심 사항은 다음과 같다.

  • 자재의 강도
  • 문에 얼마나 빨리 열리고 닫히는지
  • 관리자가 문을 어떻게 여닫을 수 있는지

또한 문이 단단하고 불투명한 자재이면 다른 코끼리와 시각적으로나 촉각적으로 접촉을 할 수 없게 된다. 코끼리는 본래 사회적인 동물이므로, 이러한 접촉이 있어야 한다. 하지만 이는 구조적으로 상당한 어려움을 유발한다.

포획 사육하는 코끼리를 위한 특수 시설

문 설계에 관해서는, 다음과 같은 두 가지 선택권이 있다.

  • 가로로 된 창살이 있는 문. 하지만 동물이 구조물에 오르거나 그 위로 올라가 문이 부서지거나 코끼리가 다칠 수 있다.
  • 코끼리의 머리나 몸통이 옆으로 움직이는 것을 견딜 수 있는 세로로 된 창살이 있는 문.

보다시피, 모든 선택권에는 위험이 수반된다. 또한 자재의 강도가 필수적이다.

문을 움직이는 방법(유압식, 공압식, 전기 또는 수동)은 일반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자금에 따라 달라진다. 예를 들어 유압식 문은 무독성 식물성 기름이나 석유 제품과 같이 동물에게 안전한 액체를 사용해야 한다.

어쨌든 자동문 시스템에는 정전 시 수동으로 할 수 있는 방법이 있어야 한다.

잘못된 문 설계로 인한 문제

특히 유압식 문을 비롯하여 많은 문이 닫히는 동안 코끼리의 코를 다치게 하는 문제가 발생했다. 동물이 다치지 않도록, 관리자가 문이 완전히 닫히는 것을 볼 수 있어야 한다.

또한 동물이 다치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코끼리가 문을 통과하도록 훈련하는 프로토콜을 갖출 것을 적극적으로 권장한다. 결국 이러한 프로토콜은 가르치기에 쉬운 행동으로, 동물과 사육자들에게 확실한 안전을 제공한다.

코끼리를 제지하는 장치

코끼리를 제지하는 것은 포획 사육과 수용 과정에서 매우 중요한 부분이다. 관리자는 어떤 방법을 사용하든 코끼리가 제지를 받아들이도록 훈련해야 한다. 하지만 특정한 유지 또는 의료 처치를 수행할 때 코끼리를 잘 제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포획 사육하는 코끼리를 위한 특수 시설

수송을 위한 이동식 장치

수송 중 격리에는 두 가지 기본적인 방법인 컨테이너와 트레일러가 있다. 컨테이너의 경우 코끼리를 각각의 컨테이너에 실은 뒤 수송 수단에 올린다. 트레일러에 관해서는, 코끼리를 트레일러 안에 고정한다.

성공의 비결로 코끼리가 이전에 이러한 수송 수단 안에 머문 경험이 있어야 한다. 코끼리가 그 공간에서 편안함을 느낄수록 이동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덜할 것이다.

  • Fowler M, Mikota S. Biology, Medicine, and Surgery of Elephants. Hoboken: John Wiley & Sons; 2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