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마트라 오랑우탄의 특징

16 8월, 2020
수마트라 오랑우탄은 인간과 매우 유사하다. 등을 세우고 걷고 도구를 사용하며 매우 놀라운 사회 생활 능력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매우 심각한 멸종 위기에 처해 있다.

인간과 가장 유사한 영장류인 수마트라 오랑우탄의 특징에 대해 알아보자. 몸집도 비슷하고 허리를 세우고 걷는 모습을 비롯한 몇몇 행동들이 인간과 매우 유사하다. 수마트라 오랑우탄에 대해서 알아야 할 모든 것을 공개한다.

수마트라 오랑우탄의 신체적 특징

‘퐁고 알벨리(Pongo abelii)’라는 학명을 가지고 있고 오랑우탄 과에 속한 3개 하위종 중 하나이다. 수마트라 오랑우탄은 수마트라 섬의 북부에만 서식하고 모습을 발견하는 것이 꽤 어렵다. 

수마트라 오랑우탄은 대부분의 영장류들이 그러하듯 성별에 따른 몇 가지 차이점을 보인다. 수컷이 키가 더 크고 무게가 더 많이 나간다. 수컷은 1.4 m 정도의 키에 몸무게는 90 kg 정도인 반면, 암컷은 약 89 cm, 45 kg 정도 나간다.

수마트라 오랑우탄과 같은 과에 속하는 나머지 2종과 비교하면 수마트라 오랑우탄이 몸이 좀 더 날씬하고 더 긴 얼굴을 가지고 있다. 또한, 털 색깔이 좀 더 밝은 붉은색이다.

더 읽어보기: 놀라운 오랑우탄, 고리를 다시 만들다!

수마트라 오랑우탄은2

수마트라 오랑우탄의 행동 및 식습관

이 종을 일컫는 일반적인 이름(오랑우탄)은 두 개의 현지 단어를 바탕으로 한 것이다. 오랑(orang)은 사람이라는 의미이고 후탄 (hutan)은 숲을 의미한다. 숲속 사람이라는 의미이다! 이들이 보이는 일부 행동으로 인해 얻게 된 이름이다.

전문가는 수마트라 오랑우탄 중 일부가 도구를 사용하는 모습을 관찰했다. 예를 들어, 이들은 나무 가지를 꺽어 자잘한 가지들을 제거한 다음 한쪽 끝을 잘라내서 삽처럼 사용한다. 이 도구를 이용해서 숨어있는 흰개미를 찾아낸다.

그리고 이 나뭇가지를 이용해서 벌집에 있는 벌을 치우고 꿀을 먹기도 한다(마치 숟가락처럼 이용하는 것이다). 과학자들은 심지어 오랑우탄이 나뭇잎이나 다른 재료로 용기를 만들어 빗물을 모은 다음 나중에 그 물을 마시는 모습을 관찰하기도 했다. 

수마트라 오랑우탄이 보이는 또 다른 흥미로운 행동은 나무를 옮겨타며 이동하는 모습과 관련이 있다. 나뭇가지를 이용해서 이 나무에서 저 나무로 이동하고 주요 포식자인 수마트라 호랑이로부터 자신을 보호한다. 천천히 흔들리듯 한 나무에서 다른 나무로 이동한다.

더 읽어보기: 아프리카에 대한 위협, 팜오일

수마트라 오랑우탄은3

수마트라 오랑우탄은 주로 과실을 먹는 동물이다. 크고 신선한 과일을 좋아한다. 또한 흰개미와 개미 등의 곤충을 비롯해 나뭇잎과 나무껍질 같은 것들을 먹기도 한다.

빈도가 잦은 것은 아니지만 매우 가끔씩 고기를 먹기도 한다. 하지만 이런 행위는 ‘필요’해서도 아니고 다른 포유류 동물들이 그러하듯 사냥 본능이 있기 때문도 아니다. 하나의 적응이고 과일이 부족한 계절에 육식을 하는 것이다. 이런 상황이 발생하면 암컷은 성체 또는 늙은 로리(lori)를 죽인 다음 새끼와 함께 그것을 나누어 먹는다.

수마트라 오랑우탄의 현재 상황

서식지가 파괴되어 숲이 농작물 또는 야자수 경작지로 전환됨에 따라 매우 심각한 멸종 위기에 처해있다. 물론, 불법 밀매를 하려는 사람들의 밀렵 또한 이 상황에 일조하고 있다(반려동물 및 동물 불법 거래 시장에서 거래되고 있다).

수마트라의 오랑우탄 개체수는 섬의 북쪽 끝, 아체 특별구에만 국한되어 있다. 다행인 것은 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보호구역과 자연 공원(구눙 르우제르 국립공원)이 만들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포획되거나 서식지에서 옮겨진 오랑우탄의 개체수가 다시 늘어나고 이 지역으로 되돌아오도록 하기 위한 노력과 숲 서식지를 보호하는 것은 긍정적인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지만 매우 느린 속도로 진행 중이다. 전문가들은 20년 안에 수마트라 오랑우탄이 심각한 멸종 위기 종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믿고 있다. 그럼에도 심각한 위기를 벗어나 ‘취약종’이 될 뿐이지만 말이다.

  • Wich, S. A., Utami-Atmoko, S. S., Mitra Setia, T., Rijksen, H. D., Schürmann, C., van Hooff, J. A. R. A. M., & van Schaik, C. P. (2004). Life history of wild Sumatran orangutans (Pongo abelii). Journal of Human Evolution. https://doi.org/10.1016/j.jhevol.2004.08.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