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답고 신비한 만타가오리의 특징

30 3월, 2021
만타가오리는 전 세계의 열대 해역에 서식하며 전혀 해가 되지 않는 연골어류이다.

오늘은 아름답고 신비한 만타가오리의 특징에 대해 알아보려고 한다. 만타가오리는 많은 사람이 우아한 해양 생물의 대명사로 여기는 생명체이다. 이에 관해 무지한 사람들은 종종 ‘악마의 뿔과 닮은’ 지느러미와 망토의 형상을 한 몸통으로 인해 가오리를 무서워하곤 한다.

하지만 거대한 만타가오리는 주로 플랑크톤을 먹는 온순한 생물이므로 위험하지 않다. 가오리의 우아한 모습은 마치 수중 공연을 하는 무용수와 같다. 공중에서 놀라운 피루엣, 공중제비, 점프 동작을 하면서 바닷속을 떠다니는 것처럼 보인다.

이러한 어류는 전 세계에서 여러 이름으로 불린다. 만타가오리의 학명은 상당히 복잡한 편이며, 속(Ceratoptera, Brachioptilon Daemomanta, Diabolicthys)과 종(vampyrus, americana, johnii, hamiltoni 등)에서 모두 여러 이름이 사용되었다.

오늘은 만타가오리의 놀라운 특징에 대해 알아보려고 한다.

가오리의 분류

  • 만타가오리는 완전히 연골로 구성된 골격이 특징인 연골어강 또는 연골어류 종류에 속한다. 실제로 이러한 종류에는 다양한 종의 상어와 가오리가 포함된다.
  • 연골어류는 부레나 폐가 없다. 바깥쪽으로 열린 5~7쌍의 아가미로 숨을 쉰다.
  • 연골어강에 속하는 어류는 경골어류의 아가미를 덮고 보호하는 뼈로 된 지느러미인 아감딱지가 없다. 따라서 아가미를 통해 들어오고 나가는 물을 조절하는 메커니즘이 없다.
  • 이로 인해 연골어류는 물이 아가미를 통과하도록 지속적인 움직임을 해야 한다. 다시 말해, 멘타가오리는 태어난 순간부터 죽을 때까지 계속 움직이는 동물이다.
  • 연골어류 또는 판새류는 최소 4억 년 동안 존재했다.
  • 과학계는 두 가지 종의 가오리인 암초만타가오리(Manta alfredi)와 대왕쥐가오리(Manta birostris)를 공식적으로 인정한다.

만타가오리의 특징

아름답고 신비한 만타가오리

  • 만타가오리와 큰가오리는 모두 가슴지느러미가 날개 형태이다. 새가 날 때처럼 지느러미를 펄럭이며 헤엄친다.
  • 아가미는 배 앞쪽에 있다. 만타 가오리와 큰가오리의 머리는 넓고 눈은 몸의 양쪽에 있다. 몸통의 앞쪽에는 길쭉한 입이 있고, 먹이를 씹는 데 사용하지 않는 작은 이빨이 여러 줄로 나 있다. 그 대신 수컷은 짝짓기 도중 이빨로 암컷을 붙잡는다.
  • 입 위에는 두엽이라고 하는 두 개의 구조가 있다. 이러한 구조는 크게 확장하면서 물의 흐름을 인도하고 플랑크톤과 함께 물을 여과하면서 먹이를 먹는 과정을 최적화한다. 가오리는 많은 양의 플랑크톤을 먹는다.
  • 만타가오리와 큰가오리는 모두 꼬리가 채찍 모양이다. 그렇지만 같은 목의 다른 종과 달리, 꼬리에 독침이 없다.
  • 해양 동물인 가오리는 지능이 매우 높다. 실제로 과학자들은 가오리의 뇌가 모든 어류 중에서 가장 크다고 한다. 최근 과학자들을 통해 만타가오리가 어류 중에서 가장 발달된 인지 능력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가오리는 전 세계의 열대 지역에 서식한다. 흥미롭게도 만타가오리는 암초를 따라 ‘클리닉 스테이션’를 방문한다. 그곳에 도착하면 ‘클리닉 피시’ 또는 기회주의적인 주걱철갑상어가 몸을 깨끗하게 청소해 준다.

만타가오리의 크기

아름답고 신비한 만타가오리

큼지막하고 납작한 몸통에는 중심 연골이 있다. 암초만타가오리의 경우 이러한 연골은 3~3.5m의 너비로 보고된다. 대왕쥐가오리의 경우 너비가 최대 약 3m이며, 무게는 거의 1,300kg에 육박한다.

가장 흔히 발견되는 가오리는 너비가 약 4.5m이며 최대 25년까지 살 수 있다.

가오리의 몸에는 보호 점막이 있으며, 그 점액은 2가지의 기본적인 기능을 한다.

  • 감염에 대한 장벽의 역할을 한다.
  • 헤엄칠 때 마찰을 줄여 움직임을 촉진한다.

이러한 점막은 사람의 접촉으로 손상될 수 있으므로, 가오리가 근처에 있다면 만지지 않도록 주의하자.

모든 연골어류의 또 다른 특별한 특징은 피부에 정교한 수포 시스템이 있어, 저주파 전기 자극에 민감하다는 것이다. ‘로렌지니의 암풀리’로 알려진 이러한 전류 감각 기관은 지구 자기와 조수에 의해 발생하는 무생물 전기장에 대한 방향에 결정적이다.

시스템 전류 감각 기관은 잠재적인 먹이 또는 포식자와 동족이 사회적 교류와 짝짓기를 하는 동안 생성하는 전자기장을 감지할 수 있다.

만타가오리의 위협 요인

인간은 스포츠 또는 가오리의 살이나 기름을 위해 만타가오리를 직접 사냥하거나 상업적 어업 활동으로 우연히 잡는다. 현재 만타가오리를 사냥하는 행위는 제한되어 있으며, 미국에서는 보호를 받고 있다.

가오리는 많은 관광객을 끌어들이는 존재이므로, 이러한 해양 생물의 보호는 경제적 이익이 된다. 두말할 필요 없이, 가오리는 이 세상에 아름다움, 다양성, 신비함을 선사하는 생명체이다.

  • Jesús Gómez-García, M., & Godínez-Siordia, D. E. (2013). Aspectos biologicos y ecologicos de la manta gigante Manta birostris (Walbaum, 1792). Juyyaania, 1(1), 31-41.
  • Rojas, E. R. R. (2013). La Mantarraya Gigante (Manta Birostris): Esplendor Más Allá Del Tamaño. Trends Ecol Evol, 28(6), 359-366.
  • Ari C and D’Agostino DP (2016), Contingency Checking and Self-Directed Behaviors in Giant Manta Rays: Do Elasmobranchs Have Self-awareness? Journal of Ethology, 34: 167.
  • Meyer, W., & Seegers, U. (2012). Basics of skin structure and function in elasmobranchs: a review. Journal of fish biology, 80(5), 1940-19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