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뿔소의 사촌인 브라질 테이퍼의 특징

10 3월, 2021
테이퍼는 개미핥기의 코를 가진 멧돼지와 유사한 큰 포유동물이다. 이와 같은 유사점에도 불구하고 테이퍼는 실제로 코뿔소, 말과 더 밀접한 관련이 있다.

브라질 테이퍼는 브라질에서 주로 볼 수 있는 동물이지만, 서식지는 남미의 열대 우림 대부분 지역에 걸쳐 있다. 아르헨티나 북부에서 베네수엘라까지 이를 수 있지만, 칠레나 안데스산맥의 서쪽에는 그 어디에도 없다. 지금부터 코뿔소의 사촌인 브라질 테이퍼의 특징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테이퍼’라는 단어는 바위(ita)만큼 딱딱한 뿔(piré)을 의미하는 토착 언어의 단어인 itapiré에서 유래되었다. 이 단어는 거칠고 딱딱한 피부를 의미한다. 마야인과 같은 일부 토착 문화는 테이퍼를 신성한 동물로 여겼다.

브라질 테이퍼의 서식지

브라질 테이퍼는 열대 우림의 산악 지역을 선호하지만, 습지와 저지 우림에서도 발견될 수 있다. 다시 말해, 평지에 있는 곳과 460미터 높이에 있는 곳에서 서식한다. 브라질 테이퍼는 산을 매우 잘 타고 때로는 많은 양의 물이 있는 수역을 위한 길을 만들기도 한다.

테이퍼는 대부분 물 근처에 있는 것을 좋아한다. 수영도 잘하지만 특히 얕은 강을 좋아한다. 브라질 테이퍼의 개체 밀도가 가장 높은 곳은 초목이 많고 매년 약 200~400cm의 강우량이 있는 지역이다.

더 읽어보기: 바닷가에서 사냥하는 사자 무리

브라질 테이퍼의 형태

다 자란 브라질 테이퍼는 체중이 150~250kg까지 나갈 수 있다. 몸통의 길이는 암컷의 경우 2.2미터, 수컷은 2미터까지 자랄 수 있다. 두개골에는 눈에서 목까지 이어지는 커다란 시상능이 있다. 또한 능을 따라 자라는 약간의 털이 있다.

다 자란 테이퍼는 일반적으로 짙은 갈색 또는 붉은색이다. 어린 테이퍼는 갈색을 띠고 흰색으로 된 가로줄이 있는 경향이 있으며, 7개월이 되면 사라진다. 이러한 종은 발굽과 매우 두드러진 주둥이가 있다.

브라질 테이퍼: 코뿔소의 사촌

주둥이는 전부 연조직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다른 유제 동물 종보다 뼈와 연골이 훨씬 적다.

브라질 테이퍼의 번식

브라질 테이퍼의 짝짓기 습성에 대해서는 아직 완전히 확실하지 않다. 지금까지 알려진 바는 암컷은 성적으로 수용적이며, 수컷은 교미 자격을 두고 서로의 발굽을 물면서 싸운다는 것이다. 일부 사람은 브라질 테이퍼가 수컷이 한 마리 이상의 짝을 거느릴 수 있는 일웅다자라고 생각한다.

브라질 테이퍼의 임신은 일반적으로 380일 동안 계속된다. 다른 사례에서는 335일만큼 짧거나 439일만큼 길어질 수도 있다. 주기는 50~80일마다 발생하며, 48시간 동안 이어진다. 암컷은 대부분 2~3세 사이에 성적으로 성숙해진다.

사육 상태에서 새끼를 낳은 브라질 테이퍼 중 가장 나이가 많은 암컷은 28세였다. 또한 일 년 중 언제든지 번식할 수 있다. 한 번에 한 마리의 새끼만 낳고 출생 시 몸무게는 약 3~6kg이다. 6~8개월이 되면 젖을 떼고 대부분 새끼는 18개월쯤 독립적으로 생활할 수 있다.

더 읽어보기: 멸종 직전 상태인 동물 5종

브라질 테이퍼의 행동

브라질 테이퍼는 일반적으로 무리 지어 살지 않는다. 완전한 야행성은 아니지만, 낮에는 우림에 숨어 있다가 밤에 먹이를 찾아다니는 경향이 있다. 짝짓기 철과 어미가 새끼와 함께 이동할 때는 종종 쌍으로 다니는 것을 볼 수 있다.

브라질 테이퍼는 시력이 좋지 않지만 후각이 강하다. 소심한 경향이 있지만, 짝을 위해 싸우거나 영토를 지킬 때는 공격적이다. 테이퍼는 다양한 소리를 내면서 두려움, 불안 또는 고통을 표현할 수 있다.

브라질 테이퍼: 코뿔소의 사촌

브라질 테이퍼는 짝짓기 철에 다양한 소리를 낸다. 콧김을 내뿜으며 공격성을 드러내고 짜증이 날 때는 끙끙거린다. 또한 화학적 형태의 의사소통을 한다. 예를 들어 소변을 보는 행동과 안면샘을 사용하여 영역을 표시한다.

브라질 테이퍼의 먹이

브라질 테이퍼는 밤에 먹이를 찾아다닌다. 과일, 잎 또는 다른 식물을 먹는다. 그렇지만 테이퍼가 가장 좋아하는 먹이는 자두와 비슷한 열매를 맺는 작은 식물의 한 유형인 ‘옐로우 몸빈’이다.

브라질 테이퍼는 과일을 먹고 서식지에서 가장 중요한 일부 과일나무를 위해 잠재적으로 씨를 퍼뜨리기도 한다. 테이퍼의 소화 과정에서는 대개 전체 씨가 그대로 나온다.

사람들은 그 고기가 서식하는 농촌 인구의 식단에 많은 단백질을 추가하므로, 이 동물을 사냥한다. 또한 브라질에서는 테이퍼를 길들여, 밭을 갈고 아이들이 등 위로 올라가도록 가르쳤다.

인간을 제외하고, 테이퍼의 주된 포식자는 재규어이지만 가끔 악어가 기습할 수도 있다. 포식자가 겁을 줄 때면 테이퍼는 물이 있는 곳으로 달아나는 경향이 있다. 반면에 갇혔다고 느껴지면 공격을 하는 동물을 향해 곧장 달려든다.

  • https://www.tapirday.org/brazilian-tapir.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