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크 가젤 또는 디바타그의 서식지

16 3월, 2021
디바타그는 클라크가젤속의 유일한 종이다. 오늘은 소말리아와 에티오피아의 황무지에 서식하는 디바타그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려고 한다.

오늘 알아볼 동물은 아프리카의 뿔에 있는 희귀한 생명체이다. 디바타그의 서식지, 특성 등 다양한 정보를 함께 살펴보자.

디바타그의 일반적인 특성

희귀한 포유류(Ammodorcas clarkei)인 디바타그는 클라크가젤속의 유일한 동물이다. 다시 말해, 그 종류의 유일한 종이며 아직 관련된 아종이 발견되지 않았다. 디바타그는 영국의 동물학자인 마이클 올드필드 토마스가 최초로 발견했다.

자체 속일 수도 있지만, 여전히 포유류이다. 이러한 동물은 소과(염소, 양 등)와 영양아과에 속한다. 영양아과에는 발견된 영양 및 가젤의 모든 종이 속한다.

디바타그는 신체적 구조가 대단히 매력적이다. 두 다리와 목은 매우 길고 가늘다. 평균 높이는 약 80cm이며 체중은 22~35kg이다. 털은 대부분 회갈색이지만 아랫부분과 엉덩이 부위는 밝은색을 띤다.

더 읽어보기: 티베트 영양의 특징

클라크 가젤 또는 디바타그의 서식지

또 다른 흥미로운 특징은 길이가 최대 35cm인 긴 꼬리이다. 빠르게 움직이거나 달릴 때마다 일직선으로 쭉 뻗는다. 뿔은 짧고 앞으로 약간 휘어져 있으며, 이러한 종의 수컷에게만 있는 특징이다.

디바타그의 서식지

디바타그가 선호하는 서식지는 땅에 가시가 있는 관목이 널리 퍼져 있는 모래 지역이다. 이러한 장소에 머무르고 바위가 많은 지형은 기피하는 경향이 있다.

또한 그곳에서 새싹, 잎, 다년생 관목과 같은 영양상 필요에 모두 접근할 수 있다. 장마철에 우연히 발견되는 풀싹을 먹기도 한다. 뒷다리로 서서 가장 좋은 새싹과 잎에 닿을 수 있다.

더 읽어보기: 초식동물의 중요성

글라크 가젤 또는 디바타그의 서식지

디바타그는 자연 서식지에서 큰 무리를 지어 다니지 않는다. 5마리 이상이 무리 지어 다니는 모습은 매우 보기 드물다. 수컷이 순찰을 하고 영역 표시를 할 동안 암컷은 새끼에게 먹이를 먹이고 보호한다.

분포 및 보전

상당히 최근까지도 디바타그는 에티오피아와 소말리아의 건조 지대에서만 살았다. 하지만 조금씩 가뭄, 지나친 사냥, 서식지 파괴로 인해 개체수가 위험할 만큼 낮은 수준으로 떨어지기 시작했다.

디바타그는 위험에서 벗어나는 데 매우 능숙하지만, 개체수는 계속 줄어들고 있다. 국제 자연 보전 연맹(IUCN)은 이러한 종을 ‘취약’ 범주로 분류했다.

  • Heckel, J. O., Wilhelmi, F., Kaariye, X. Y. & Amir, O. G. (2008). Ammodorcas clarkei. In: IUCN 2010. IUCN Red List of Threatened Species. Version 2010.1.

 

  • Meester, J. (1960). The dibatag, Ammodorcas clarkei (Thos.) in Somalia. Annals of the Transvaal Museum24(1), 53-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