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 세계에서 가장 놀라운 대규모 이동

18 7월, 2020
대규모 이동은 하나의 목표를 가지고 이루어지는 큰 무리가 함께 움직이는 매우 힘들고 긴 여정이다. 그 한가지 목표는 바로 생존이다.

자연계에는 매우 놀라운 현상들이 많이 일어나는데, 그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바로 대규모 이동 현상이다. 동물들이 좀 더 나은 기후와 음식을 찾아 대양과 대륙을 넘어 이동하는 것이다. 이는 진정으로 존경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이 글에서는 지구상에서 관찰할 수 있는 가장 놀라운 대규모 이동 중 몇 가지 사례에 대해서 알아볼 것이다. 가장 먼 거리를 이동할 수 있는 동물과 가장 대규모로 함께 이동하는 동물을 소개할 것이다.

동물 세계에서 가장 놀라운 대규모 이동

새는 완벽한 여행자

조류는 이동의 어려움이나 이동 거리를 고려할 때 가장 놀라운 이동을 감행하는 동물이다. 

더 읽어보기: 비행하면서 잠을 자는 새

동물계에서2

그중 가장 대표적인 예가 바로 극제비 갈매기(Sterna paradisaea)이다. 이들은 동물 중 가장 장거리를 이동하는 동물로 기록되어 있다. 이 작은 새의 무게는 고작 99그램 가량이고 무려 7만 km가 넘는 거리를 이동할 수 있다.

극제비 갈매기는 남극 대륙에서 이동을 시작한다. 이동하는 중 아프리카와 남미 지역을 지나쳐 최종 목적지인 북극에 도착한다. 이들의 긴 여정은 며칠이 걸리는데 이때 극제비 갈매기들은 음식 섭취를 위해 잠시 멈추기도 한다. 

놀라운 대규모 이동에 대해서 이야기할 때 큰뒷부리도요(Limosa lapponica)를 빼놓을 수 없다. 이 새는 중간에 단 한번도 멈추지 않고 엄청난 거리를 이동할 수 있다!

자료에 의하면 알래스카에서 뉴질랜드까지  11만 km가 넘는 거리를 한번도 멈추지 않고 이동한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이들은 현재 알려진 조류 중 한번에 가장 긴 거리를 이동하는 동물이다. 

해양 대규모 이동

해양 이동에 대해서 이야기하자면 가장 먼저 다루어야 할 동물은 당연히 정어리(Sardinops sagax)이다. 이들은 지구상 동물 중 가장 대규모 이동을 감행하는 동물이다. 아프리카의 영양이나 (Connochaetes sp)의 이주와 비슷한 부분이 있다.

동물계에서3

정어리의 여정은 1500 km가 넘는다. 이 엄청난 규모의 물고기 무리는 행렬의 길이가 9 km을 넘고 수심 28-59미터에서 이동한다. 이동하는 정어리떼는 그 규모가 너무 커서 경비행기나 보트를 타고 가면서도 관찰하는 것이 가능하다.

그리고 쉽게 짐작할 수 있듯 이 엄청난 정어리떼는 수많은 포식자들을 불러들인다. 그로 인래 많은 수의 포식자가 떼로 몰려드는 피딩 프렌지(feeding frenzy)라는 생물학적 현상이 벌어진다.

또 하나 빼놓을 수 없는 것은 혹등 고래(Megaptera novaeangliae)의 이주이다. 이 동물은 포유류 중 가장 먼 거리를 이동하는 기록을 가지고 있다. 이들은 남극에서 코스타리카까지 왕복을 한다. 총 이동 길이를 따지면 약 16,000 km 가량을 헤엄치는 것이다. 

더 읽어보기: 커다란 날개를 가진 곤충, 잠자리의 모든 것

곤충의 이동

곤충계에서 가장 장거리를 이동하는 동물은 제주왕나빗과의 나비(Monarch butterfly, Danaus plexippus)이다. 매년 여름이 되면 멕시코를 떠나 캐나다 숲속까지 거의 4,800 km 이상을 이동한다.

동물계에서 4

제주왕나빗과 나비 중에는 심지어 대서양 횡단을 감행하는 종류도 있다. 이들은 유럽이나 스페인의 몇몇 지역에서 발견할 수 있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본다면 최장 거리를 이동하는 곤충은 잠자리이다. 특히, 된장 잠자리(클로브 스키머, Pantala flavescens)는 대양을 건너는 비행이 가능하다. 공기의 흐름과 강한 바람을 이용해서 약 14,000 km를 이동할 수 있다.

동물 세계에서 관찰할 수 있는 매우 놀라운 이동 현상들은 이 글에서 다룬 것뿐만이 아니다. 직접 한 번 관찰을 시작해 보는 것은 어떨까?

Buden, D. W. (2010). Pantala flavescens (Insecta: Odonata) rides west winds into ngulu atoll, micronesia: Evidence of seasonality and wind-assisted dispersal. Pacific Science64(1), 141-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