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를 안락사시켜야 하는 시기

11 7월, 2018

안락사는 수의사의 권고로 수행되며 약물을 통해 개를 영원히 잠들도록 하는 것이다. 반려견의 주인이 가장 고통스러워하는 상황의 하나이다. 안락사를 하는 가장 일반적인 이유는 만성 질환이나 심각한 질환이다. 이런 질환에는 노화로 비롯된 질병 등이 있다. 가슴 아프지만 개를 안락사시켜야 하는 시기는 언제일까?

안락사로 인한 정서적 위기

아픈 개나 노견의 소유주는 안락사로 인해 죄책감과 슬픔과 같은 매우 격렬한 감정이 유발되기도 한다.  가장 자주 묻는 질문은 다음과 같다. 안락사가 올바른 결정일까? 개가 고통스러워할까? 안락사시킬 때 함께 있어 줘야 하나? 사후에 그의 유골을 가져갈 수 있을까? 반려동물의 죽음을 어떻게 극복 할 수 있을까?

중요한 사항

개를 안락사시켜야 하는 시기

가장 명심해야 할 사실은 수의사가 안락사를 제안할 때는 개가 고통을 받고 있고 죽음의 문턱에 다가와 있기 때문이다. 이것이 가장 중요한 사항이다.

아프거나 나이가 들어서 심각한 신체적 문제가 있으면 동물의 삶의 질이 크게 떨어진다. 어떤 경우에는 개가 걸을 수 없으며 집 안에서 볼일을 해결한다. 심한 통증을 느끼거나 앞을 보지도 듣지도 못한다. 

비슷한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일은 반려동물의 고통을 줄어 주는 일이다.  따라서 매우 어렵고 고통스러운 결정이지만 개를 위한 최선의 선택이고 죄책감을 느껴서는 안 된다.

안락사 중 동물이 받는 고통에 대한 의문

“안락사”라는 용어는 그리스어에서 유래되었으며 “좋은 죽음”을 의미한다. 용어가 의미하듯이, 그 목적은 개가 고통을 겪지 못하게 하는 것이다.

따라서 안락사 과정은 동물에게 고통을 주지 않는다. 자연스럽고 평화롭게 잠들게 한다. 안락사를 위한 물질을 주사할 때 반려동물이 바늘의 찌름을 느끼지 못하도록 하는 기술조차 있다.

주인과 함께

주인에게는 매우 고통스럽지만 개의 마지막 순간에 혼자라고 느끼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개가 고통을 느끼지 않을지라도, 개가 긴장하는 낯선 장소, 수의사의 사무실에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따라서 주인과 함께하면 반려동물에게 평화와 평온함을 제공한다. 개는 자신의 안락사에 대해서 모르고 있지만, 상처를 입을까봐 두려워할 수 있다. 혼자라는 느낌이 들지 않게 하려면 마지막 순간에 개와 동반하는 것이 좋다.

주인의 감정에 관해서는, 개에게 작별 인사를 하고 개의 마지막 순간을 함께 했다는 사실이 중요하다.  그런 식으로 강아지의 죽음을 극복하기가 훨씬 쉽다. 주인은 고통받지 않고 평화롭게 죽음을 맞이한 개를 목격하는 편이 더 낮다.

동물의 유해

주인는 동물의 몸을 가지고 와서 그를 경배하고 경의를 표할 수 있다. 아주 간단한 행동처럼 보이더라도 반려동물의 상실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된다. 일부 수의사 사무실은 동물의 시체를 화장하고 주인에게 재를 제공하는 옵션을 제공한다. 마을 회관에서 동물을 화장할 수도 있다.

반려동물의 죽음 극복하기

개를 안락사시켜야 하는 시기

개처럼 충직한 친구의 죽음을 경험한 사람은 평생 마음에 남긴다. 때로는 반려동물과 16년을 함께 산 사람이 있다. 강한 우정이 만들어졌던 경험으로 가득 찬 긴 여정이다.

슬픔, 우울함, 식욕 부진은 개가 죽은 것을 슬퍼 사람에게 나타나는 정상적인 반응이다. 이러한 감정도 반려동물의 죽음을 극복하는 한 부분이다.

모든 경우에 사람들은 사랑하는 사람(반려동물 포함)의 죽음을 여러 가지 방법으로 슬퍼한다. 개의 죽음을 애도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사람마다 다를 수 있다. 어떤 사람들은 평범한 삶으로 돌아가 슬퍼하지 않기 위해 다른 사람들보다 더 많은 시간을 보내야 하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