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묘의 노란 피부: 간 질환의 증상

11 11월, 2020
고양이의 피부가 노란색을 띄는 것은 황달 때문이다. 고양이 황달은 사람과 마찬가지로 간에 문제가 있다는 신호이다.

오늘은 고양이 간 질환의 증상에 대해 알아보자. 노란색을 띈 피부는 고양이가 간 질환을 앓고 있을 때 나타나는 증상 중 하나이다. 반려묘의 피부가 노란색을 띈 황달기를 보인다면 즉시 병원에 데리고 가야 한다. 황달은 연령, 종류, 성별을 가리지 않고 모든 고양이에게 나타날 수 있다.

반려묘 피부가 노란색이라면 다음과 같은 증상도 함께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 무기력증, 구토, 설사, 잦은 소변, 오렌지색 소변, 체중 감소, 식사 습관의 변화 등이다.

노란 피부의 원인

고양이의 피부가 노란색을 띄는 가장 큰 원인은 간 문제 때문이다. 지방간, 간경변, 장 또는 간 염증, 바이러스성 또는 박테리아 감염, 종양 등도 노란색 피부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또한, 약이나 중금속과 같은 독성 물질은 간 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노란색을 띈 고양이 피부가 꼭 간 질환으로 인한 것은 아닐 수도 있다. 혈액 기생충, 심장사상충 질병, 빈혈증, 면역 결핍, 수혈에 대한 반응 등 다양한 원인으로 인한 것일 수도 있다.

간 질환의 증상

간 질환의 신호는 분명하지 않고 그래서 보호자들은 문제를 제때 파악하기 어려울 수 있다. 만약 반려묘가 2~3일 가량 먹지 않거나 다른 연관 증상을 보인다면 수의사를 찾아가는 것이 좋다. 

간 질환은 매우 심각한 질병이고 생명의 위협이 될 수 있다. 성공적인 회복을 위해서는 조기 진단과 치료가 가장 중요하다. 간은 혈액의 독성 물질을 걸러주고 영양분 흡수, 비타민과 미네랄 성분 보관 등 다수의 주요 기능을 담당하는 장기이다.

더 읽어보기: 고양이에게 흔히 발생하는 질병 7가지

반려묘의 노란 피부: 간 질환의 증상

간은 다수의 기능을 수행하고 있는 장기이고 그로 인해 손상되기 쉽다. 하지만 재생 능력이 있어 영구 손상의 위험성은 낮다.

간 질환을 앓는 고양이는 간성뇌증으로 알려진 신경적 증후군을 경험할 수도 있다. 이유없이 돌아다니거나 회전, 머리에 압박을 가하는 등의 행동을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식욕 부진 및 극도의 체중 감소 또한 해당 질병으로 인한 것일 수 있다.

고양이 간 질환의 진단

간 질환은 빌리루빈의 양이 증가해서 발생하는 것일 수 있다. 빌리루빈은 사람과 고양이 모두에게 황달을 유발하고 피부가 노란색을 띄게 한다. 수의사는 고양이의 혈액 검사를 한 다음 빌리루빈 수치가 비정상일 경우 간 질환으로 진단한다.

노란색을 띈 피부의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소변 검사를 진행할 수도 있다. 바이러스 감염, 종양, 간 문제 등 다양한 원인으로 인한 것일 수 있다. 가장 효과적인 치료 계획을 세우기 위해 최대한 여러 검사를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고양이 간 질환의 치료

노란 피부의 원인을 파악하고 나면 이제 수의사는 고양이를 위한 치료 계획을 세울 수 있다. 황달은 피부색 변화를 유발하는 근본적인 요인들이 너무 다양해서 집에서 쉽게 치료할 수 있는 질병이 아니다.

반려묘가 간 질환 치료를 받고 나면 회복 기간 동안 상태를 꼼꼼히 관찰해야 한다. 수술을 받은 고양이의 경우 충분히 휴식을 취할 시간이 필요하다. 회복에 도움이 되고 부상의 위험이 없는 좁은 공간에 머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다.

더 읽어보기: 반려동물에게 가장 위험한 질병 7가지

반려묘의 노란 피부: 간 질환의 증상

반려묘의 피부 색과 상태에 언제나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중요하다. 수분 및 음식 섭취, 소변 및 대변 배설 습관은 물론 기운이 있는지 여부를 언제나 세심하게 관찰하는 것이 좋다. 수의사는 치료 이후 주기적인 검진을 받으러 올 것을 권할 수 있다.

식습관 변화

수의사의 진단이 확정되면 간에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방, 단백질, 탄수화물, 약물 섭취 양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기 위해 단백질 함량이 높고 칼로리는 충분하지만 소화가 쉽고 염분이 낮은 식사를 제공하는 것이 좋다. 간에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적은 양을 자주 먹도록 해야 한다. 또한, 의사가 처방해 준 보충제를 먹여야 할 수도 있다.

치료 이후 회복

치료를 잘 받고 나면 이후 예후는 대부분 긍정적이다. 일반적으로 3~6주 가량의 회복 기간이 필요할 수 있다. 이때 수의사가 말하는 주의 사항을 모두 잘 지키고 엄격한 식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충분히 회복이 되었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치료 이후 검진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

반려묘가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조용히 휴식하며 회복할 수 있는 독립된 공간을 마련해주어야 한다. 체중, 수분 섭취, 전반적인 건강 상태를 꼼꼼하게 관찰하고 변화가 있는 경우에는 즉시 수의사에게 알려야 한다.

  • https://www.hillspet.com/cat-care/healthcare/cat-liver-disease
  • https://www.manhattancats.com/article-archive/hepatic-liver-disorders/jaundice-when-your-cat-turns-yellow/
  • https://www.petmd.com/cat/conditions/digestive/c_ct_jaund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