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가 늙으면 흰머리가 날까?

04 7월, 2018
물론, 흰머리는 노화의 정상적인 신호지만, 이러한 현상이 젊은 개들에게서 일찍 관찰된다면 건강상 문제가 있는 것일 수 있다. 개는 일곱 살이 되었을 때부터 늙었다고 할 수 있다.

개가 늙으면 흰머리가 날까? 그렇다. 이는 노화에 따른 정상적인 현상이다. 그러나 젊은 개들에게서 일찍 보이는 새치는 건강의 적신호가 될 수 있다. 개에게 흰머리는 무엇이며, 언제 위험할 수 있는 것인지 알아보자.

개가 늙으면 흰머리가 나는 이유는 무엇일까?

흰머리는 머리카락의 색소 형성이 멈추면서 생겨난다. 머리색과 피부색을 결정하는 멜라닌 색소가 부족해지면서 흰머리의 특징인 흰색 또는 회색을 보이게 되는 것이다.

개가 늙으면 과산화수소를 분해하는 항산화 효소의 분비가 줄어든다. 노화로 인해 세포의 기능이 자연적으로 퇴화하며 분비가 줄어드는 반면, 개의 몸은 신진대사의 산물로써 과산화수소를 계속 만들어낸다.

그렇다면, 이 현상은 흰머리와는 어떤 관련이 있을까? 실제로, 과산화수소는 멜라닌 색소를 생성하는 효소의 분비를 억제한다. 즉, 나이가 들면 늘어나게 되는 과산화수소가 멜라닌 색소의 형성을 막는다는 것이다.

멜라닌 색소의 부족으로 인해 털은 원래 색을 잃고 흰색이나 회색으로 변한다. 건강한 사람이나 동물의 경우, 이 과정은 점차적으로 일어나며 노화의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이러한 이유로 늙은 개들도 노인들처럼 흰머리를 지닐 수 있는 것이다.

젊은 개들에게서 보이는 새치 – 건강의 적신호

물론, 일부 개들은 공식적으로 ‘노년기’에 접어드는 일곱 살이 되기 전에 새치를 보일 수 있다. 어떤 사람들에게는 개의 이러한 모습이 우스워 보일지 몰라도 일찍 흰머리가 생기는 것은 건강의 적신호라고 볼 수 있다.

개가 늙으면 흰머리가 날까?

일반적으로, 새치가 생겼다는 것은 반려견의 세포 기능의 퇴화가 빠르게 진행되어 몸이 정상보다 일찍 ‘노화’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럴 경우, 무엇보다 좋은 영양소를 공급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세포 손상이 빠르게 진행되도록 하는 데는 많은 이유가 있을 수 있으며 일부 개들은 위험 요인을 타고날 수 있다. 이어서, 개가 나이보다 일찍 흰머리를 보이는 이유는 무엇인지 살펴보자.

젊은 개에게 새치가 생기는 이유는 무엇일까?

스트레스와 불안

오늘날, 전문가들은 산화 스트레스가 세포 손상을 촉진하며 수많은 질병의 위험을 높인다고 말한다. 이러한 이유로 항산화 식품과 보조식품이 큰 성공을 보인 것이라 할 수 있는데, 이러한 식품의 섭취는 영양학자들과 의사들이 인정하고 있다.

사람과 마찬가지로, 개들도 심한 스트레스와 불안에 노출되면 그 영향을 받는다. 따라서, 조기에 나타나는 흰머리는 반려견의 정신 상태의 불균형을 암시하는 신호일 수 있다.

반려견이 스트레스 증세를 보이도록 하는 요인에는 여러 가지가 있는데, 그중 대다수는 일상에서 건강한 습관을 들임으로써 예방할 수 있다.

개의 스트레스 원인이 될 수 있는 요인 중에는 다음과 같은 요인들이 있다.

  • 위압적인 생활 환경: 열악한 상황과 폭력적인 분위기 또는 부정적인 감정에 노출된 생활 환경
  • 운동 부족과 집안에서만 생활하는 일상으로 인해 스트레스가 쌓일 수 있다. 그 결과로, 개는 행동 장애를 보일 수 있고 조기 노화로 오는 증상을 겪을 수 있다.
  • 식단의 불균형이 면역 체계를 약화하여 질병을 불러올 수 있다. 따라서, 식단의 불균형 또한 산화 스트레스 증가, 세포 손상, 행동 장애의 원인이 될 수 있다.
개가 늙으면 흰머리가 날까?

유전적 요인

유전적 요인도 일찍 새치가 생기는 결정적인 요인이 될 수 있다. 사람과 마찬가지로 개도 부모나 조부모로부터 흰머리가 생기기 쉬운 성질을 물려받을 수 있다.

병적 원인

안타깝게도, 일부 질병과 신진대사의 불안정으로 인해 개의 장기 기능이 자연적으로 퇴화하는 것이 촉진될 수 있다. 그 결과로 나이보다 일찍 흰머리가 나타날 수 있다.

이를 막으려면, 적절한 약물로 치료해야 한다. 6개월마다 동물 병원 정기 검진을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결론

개가 늙으면 흰머리가 보이는 것은 노화로 인한 자연적인 현상이다. 그러나 때 이른 새치는 신체 기관의 불균형으로 인한 증상일 수 있다. 따라서, 반려견이 일곱 살이 되기 전에 흰머리를 보인다면 동물 병원에 데려가 건강 상태를 확인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