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닷가에서 사냥하는 사자 무리

20 8월, 2020
나미비아에는 아직 사자가 서식하고 있지만 해안과 사막의 급격한 기후 문제로 마실 물과 사냥감이 부족해지면서 이제 바다까지 나와서 먹이 사냥을 해야 할 지경에 처했다.
 

고양잇과 동물은 적응력이 강한 포식자이지만 바닷가에서 사냥하는 사자 모습을 상상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나미비아 사자는 사막과 해안에 살며 남다른 먹잇감을 사냥한다.

바닷가에서 사냥하는 사자

<나미비아 환경 저널>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최소한 두 무리 이상의 사자가 해양 생물을 먹잇감으로 삼고 있다고 한다. 동물학자들은 이 지역의 사자가 심지어 갑각류까지 먹고 있다고 주장한다.

모래사장을 파며 먹잇감을 찾는 사자들을 봤다는 증언이 있지만 정식 보고된 사실은 아니므로 진위를 확인하기는 이르다.

바다에서 사냥하는 사자들은 플라밍고, 가마우지와 물개를 잡아먹는데 모두 사자의 전형적인 먹잇감은 아니다.

사자 같은 야생동물은 극단적인 기후에서 생존하기 힘들다. 게다가 가축을 지키려고 사자를 사냥하는 사람들 때문에 생존율이 더 떨어진 실정이다.

결국 사자들은 먹잇감은 적지만 좀 더 안전한 지역으로 이주할 수밖에 없었다.

더 읽어보기: 아프리카에 대한 위협, 팜오일

사자 생존 본능
 

사자가 물개를 잡아먹는 광경은 여러 차례 목격됐지만 2006년에는 대중 매체를 통해 사자의 달라진 식습관이 보도됐다. 당시 학자들은 단순한 우연이라며 나미비아 사자의 주식은 물개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제 나미비아 바닷가에 사냥하는 사자의 개체 수는 늘어났고 환경에 적응한 사자들의 식습관은 달라졌다.

사자들이 물개를 습격하는 모습을 본 학자들은 경악했는데 개방된 공간에서 사냥하는 포식자는 북극곰뿐이었기 때문이다.

사막 사자

나미비아 북부 사자들은 극단적인 환경에서 살고 있다. ‘사막 사자’라 불리는 이 사자들은 물이 귀한 지역에서 생명을 이어가고 있다.

나미비아 사막 사자들은 오랫동안 물을 마시지 않고 버틸 수 있게 됐으며 먹잇감의 근육과 혈액에서 수분을 보충하기도 한다.

나미비아 사자 대부분은 다른 아프리카 사자와 다른 점이 많지만 특이종으로 분류될 정도는 아니다.

사막의 밤은 극단적 추위가 엄습하기 때문에 사막 사자의 털은 두껍고 체수분 손실을 막기 위해 다른 지역 사자보다 몸매가 날렵하다.

더 읽어보기: 아프리카로 돌아간 서커스 암사자, 날라

사자 멸종
 

바닷가에서 사냥하는 두 무리의 사자 중 100마리가 사막 사자라고 믿는 사람들도 있다. 나머지 사자는 모두 나미비아 에토샤 국립 공원에 서식한다.

현재 아프리카 사자 무리는 적은 개체 수로 사냥하지만 먹잇감이 귀해지면서 사냥 지역을 점점 넓히고 있다. 먹잇감이 귀해졌지만 아프리카 사자는 사바나 사자 무리와 다르게 어린 개체를 잡아먹는 일이 드물다.

세계에서 가장 인구 밀도가 낮은 나미비아 사자는 극심한 기후뿐만 아니라 먹잇감 감소로 생존에 위협을 받아서 어쩔 수 없이 가축을 습격하기도 한다.

사람들이 사자를 쫓기 위해 놓는 독약은 검은코뿔소 같은 다른 동물에게도 피해를 줬다.

동물 보호 단체

동물 보호 단체는 사람과 야생동물의 조화로운 삶을 위해 야생동물을 보호하고 관리하는 구역을 따로 지정하기도 했다.

사자를 비롯한 다른 야생동물이 관리 구역으로 돌아온다면 건강한 환경이 조성됐다는 뜻일 것이다. 생태계 균형이 회복된다면 동물은 물론 사람에게도 유익한 일이다.

사자가 예전처럼 먹잇감을 사냥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다면 현지민들의 생활도 개선될 것이다.

사막에서 살고 바다에서 사냥하는 사자들이 곧 멸종된다는 사람들이 많지만 과연 나미비아 사자들의 운명은 어떨지 궁금하다.

 

Mecenero, S., Kirkman, S. P., & Roux, J. P. (2005). Seabirds in the diet of Cape fur seals Arctocephalus pusillus pusillus at three mainland breeding colonies in Namibia. African Journal of Marine Science27(2), 509-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