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입자로서 반려동물 키우기

04 1월, 2019
아파트에서 반려동물 키우기의 어려움은 세입자로서 살 때 더 힘들어진다.

아파트에서 반려동물 키우기의 어려움은 세입자로서 살 때 더 힘들어진다. 내 소유가 아닌 공간에 큰 손상을 입히게 되면 해결이 더 어렵고 이웃의 불평은 그 타격이 더 큰 법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세입자로서 반려동물 키우기가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경우에 세들어 살 집을 찾을 때 아주 신중하게 알아보아야 하는 것은 맞다. 법률, 계약 조항 및 거주민들의 성향 등을 자세히 고려해야 한다. 그러지 않으면 동거 생활이 몹시 어려워질 수 있다.

다음은 세입자로서 반려동물 키우기를 위한 팁 몇 가지를 간추린 것이다.

집을 구하기 전에 법률을 공부하라

반려동물을 키운다면 우선 신축 아파트는 찾지 말아야 하며, 임차 계약의 합의 사항에 명시된 내용을 읽어야 한다. 일반적으로 타인 소유의 주택에서 동물을 키우는 것과 관련한 조항이 적어도 하나는 명시되어 있다.

세입자로서 반려동물 키우기

나라마다 관련 조항이 다르겠지만, 반려동물을 허락하고 말고는 대부분 건물주의 재량에 달려 있다. 예를 들어, 스페인에서는 주택임대차보호법에 따라 건물주의 재량에 맡긴다.

물론 집의 크기와 같은 요소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가구가 딸려오는 집인지, 아파트 단지의 성향 역시 영향을 미친다.

계약서의 작은 글씨를 읽어야 한다

계약서는 합의 사항이 글로 적힌 문서로 집을 빌린다는 행위의 상업적 측면만 다루는 것이 아니다. 계약서를 기반으로 집주인과 세입자와 이웃 간 생활의 기준이 마련된다. 집을 빌릴 때는 단지, 건물 각각의 규칙에 동의하는 것임을 기억하자.

그러므로 계약 사항은 모두 구두로 서면으로 분명히 해야 한다. 또한, 집주인이 반려동물을 키우도록 허락할 때는 어떤 사항을 따라야 하는지 계약서를 꼼꼼히 읽어봐야 한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세입자가 문제를 일으키면 쫓아낼 수 있는 조항이 담긴 계약서도 있다. 이사는 돈과 준비와 계획이 필요한 일이므로 어려운 상황에 직면하게 될 테고, 직장이며 아이들의 학교며 가정 형편에 타격을 입게 될 것이다.

그밖에도 일부 국가에는 반려견으로 인한 손해를 보상받을 수 있는 개 보험이 있다. 보험이 있는 세입자에게는 집주인이 안심하고 반려동물 키우기를 허락할 수도 있다.

거주민들의 성향 파악하기

모든 곳이 똑같지 않으며 각각 다른 법이므로, 반려동물에게 위험을 감수하도록 하기 전에 환경을 분석해야 한다. 이웃 대표와 솔직한 대화를 나누는 것으로 많은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

집 방문을 할 때는 반려동물을 향한 이웃들의 행동을 파악하는 데 시간을 들여야 한다. 반려동물을 키우며 매일 산책시키는 이웃이 있는지 알아보는 것도 좋겠다. 근처에 공원이 있는지, 반려동물 키우기와 관련한 이웃 간의 규칙이 있는지, 반려동물 키우기가 힘든 환경인지 알아보아야 한다.

그러려면 무척 신중해야 하며 미래의 집이 될 수도 있는 집들을 살필 때는 천천히, 꼼꼼하고 세밀하게 살펴야 한다. 구석구석에서 우리의 올바른 결정을 돕는 단서들을 찾아낼 수 있을 것이다.

세입자로서 반려동물 키우기

인터넷으로 먼저 찾아보기

인터넷을 통하면 반려동물 키우기를 허락하는 집 찾기가 좀 더 수월해진다. 분명 많은 이에게 이득이 될 정보이므로, 임차인들은 이를 활용하여 반려동물을 허용하는 집이 나왔는지 알아봐야 할 것이다.

요즘은 별장이든 주택이든 반려견을 허용하는 집주인 및 회사가 생겨나는 추세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집주인들이 아파트에서 동물을 키우는 것을 큰 문제 삼을 이유가 없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가끔은 반려동물을 키우는 삶의 방식을 이해하는 사람들과 협상함으로써 문제를 해결할 수도 있다.

인터넷을 통해 집 찾기를 시작하면 반려동물을 절대 키워서는 안 되는 집을 우선 가려낼 수 있다.

지금까지 살펴본 팁을 참고하여 셋집에서 반려동물 키우기에 합의를 볼 수 있을 것이다. 반려동물의 크기와 행동 역시 마지막 결정에 영향을 끼친다는 점을 기억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