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이 강아지에서 개로 성장하는 시기

2018년 6월 8일

강아지를 기르는 것에 익숙해져 있을지 모르겠지만, 당신이 원하지 않더라도 강아지는 반드시 성장한다. 반려견이 강아지에서 개로 성장하면 여러 가지가 바뀌어야 한다. 강아지가 성장하여 개가 되는 시기를 아는 방법과 그에 따른 적절한 변화는 무엇일까?

강아지가 개로 성장하는 나이

강아지에서 개로 성장하는 시기는 다양하다. 보통 개 품종에 따라 다르다. 몇 가지 예시를 살펴보자.

반려견이 강아지에서 개로 성장하는 시기

  • 치와와, 비숑 또는 불도그은 10개월 후에 더는 강아지가 아니다.  바셋하운드 또는 코퍼 스패니얼과 같은 중형 품종도 거의 비슷하다.
  • 대형 또는 거대한 품종은 18개월 후에 더는 강아지가 아니다. 그래서 큰 개가 훨씬 더 장난스럽다.

개가 강아지에서 개로 성장하는 시기를 알아 두어야 한다. 이 시기에 식단을 바꾸어야 하기 때문이다.

강아지 먹이기

강아지는 엄청난 양의 에너지를 소모하기 때문에 필요한 비타민과 단백질 외에도 지방이나 에너지가 높아야 한다.

또한, 치아를 강화하기 위해 강아지의 음식은 바삭바삭해야 한다. 많은 사람들이 물이나 우유로 강아지의 음식을 적시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지만, 사실이 아니다. 부드러운 음식은 치아가 제대로 발달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

좀 더 비싸지만, 장기적으로는 강아지에게 좋을 유명한 브랜드 사료가 좋다. 또한, 강아지는 하루에 4~6번 먹어야 한다는 점을 기억하자. 온종일 많은 에너지를 소비하기 때문입니다. 양이 많지 않아도, 일정해야 한다.

2~3개월 후에는 하루 4끼로 줄인다. 3개월에서 4개월 사이; 6개월 후에 하루 2끼로 줄인다. 그러나 강아지가 어른이 되는 순간 먹이를 주는 방법을 바꾸어야 한다. 

개 먹이기

반려견이 강아지에서 개로 성장하는 시기

강아지에서 개가 되면 먹이를 바꾸어야 한다. 그러므로 이러한 변화가 언제 일어나는지 아는 것은 중요하다. 강아지가 자라 어른이 되면 음식의 양을 많이 줄여야 한다.

중소견은 12개월, 대형견은 18개월부터 하루에 두 번 먹여야 한다. 권장 횟수는 하루 한 번이지만 개가 배고파 보이면 양을 두 부분으로 나누어 하루에 두 번으로 나누어준다. 배급을 두 배로 늘리지 말고, 양을 반으로 나누어야 한다.

음식은 반려동물의 성장과 건강의 기초이다. 그러므로 강아지에게 나타나는 모든 변화에 매우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반려동물을  건강하게 잘 키우고 싶으면, 강아지가 어른이 되는 시기를 알아야 한다. 

강아지를 입양 후 나이를 잘 모르면 수의사에게 물어보자. 수의사는 몇 가지 지침을 제공하기도 하고, 변화를 주어야 할 시기를 알려주고, 적절히 실천하고 있는지 확인해 줄 것이다.